블로그에 대해서

나는 글을 쓴다. 최초의 독자인 작가가 최후의 독자일지라도 나는 글을 쓴다. 운명따위나 소명따위가 아니라 나는 글을 쓰는 사람이다. 그런 관찰결과를 얻었다. 그러기에 글을 모을 공간을 찾았다. 지금까지는 페이스북이 그 역할을 했으나 이왕 만들게 된 홈페이지에 블로그 기능을 얻는다. 

특별한 목적을 가지고 있지 않다. 그저 글을 모을 뿐이다. 누군가의 댓글에 반응할지 나는 아직 알 수가 없다. 단지 1년간의 계약이 끝날 때까지 글을 모아보고 글을 쓰는 나를 관찰할 것이다. 그 이후에는 그 이후에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