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 주간의 기록

생산성이 좋은 날을 보낸다는 것은 매우 아쉽다. 오늘을 넘치게 보내면 내일은 집에서 나서기도 힘들다. 그래서 어제 잘 했으니 괜찮다고 넘겨버리게 되지만 그날 하루로 몇 일간 밀린일을 겨우 했을 뿐이란걸 알기에 담담해진다.

그럼에도 지난날의 과오를 갚을 수 있다는 것 너무 고마운 일이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