한 주간의 기록

누구라도 살짝 밀면 쓰러질 상황임에 도 꾸준히 원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. 희망도 불안도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. 
다만 그곳을 다시 바라보지 않게 되어도 오늘 가는 길이 후회스럽지 않기를 바란다.